음악을 구성하는 '여러 개의 성부가 짜여진 상태'를 조직(粒織, Texture)이라 한다. 국악의성부 짜임새는 화성적(Homophonic texture)이거나 다성적(Polyphonic texture)인 것을 찾기 어렵다. 독창이나 독주, 그리고 제창(齋唱)이나 제주(齋奏)로 연주되는 경우가 많은 국악은 단선율음악(Monophonic texture)이 주를 이루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여러 악기가 함께 연주하는 음악에서는 각 악기의 특성이나, 연주자의 개성에 따라 부분적인 장식과 변주가 가능하며, 여러 성부가 본질적으로 같은 가락을 연주하면서도 부분적으로는 조금씩 다른 가락을 연주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성부 짜임새를 이음성음악(異音性音樂, Heterophonic Texture)이라 한다. 따라서 독창이나 독주를 제외한 대부분의 국악곡은 헤테로포니에 속한다고 하겠다.


반면에 가락 악기나 인성(人聲)이 전혀 쓰이지 않는 <사물놀이>와 같은 음악은 선율을 연주하는 성부가 없으므로, 무선율음악(無旋律音樂, Non-melodic texture)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