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은 화음이 없이 선율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음악이다. 따라서 선율을 구성하는 각 음이 음악적인 문맥 속에서 의미를 갖기 위하여 각 음마다 독특한 시김새를 갖는다. 즉 어떤 음은 떨고, 어떤 음은 끌어 내리고, 경우에 따라 어떤 음은 변화를 주지 않고 평으로 내기도 하는데, 이것은 그 음악을 구성하는 음조직 속에서 각각의 음이 독특한 기능을 갖기 위한 것이다.

이와 같이 음을 변화시키는 기능 가운데 중요한 것이 요성(搖聲)이나 농현(弄絃)이다.

요성은 성악이나 관악기 음악에서 주로 쓰이는 용어이며, 농현은 가야금이나 거문고와 같은 현악기 음악에 주로 쓰이는 용어로 이 두 용어의 뜻은 같다. 농현에는 단순히 '소리를 떨어 표현하는 것' 뿐 만 아니라, 소리를 끌어 내리는 퇴성(退聲)이나, 소리를 밀어 올리는 추성(推聲)을 포함하기도 한다.


그러나 국악이라고 하여 모든 음을 다 떨이 표현하는 것은 아니다. 악곡에 따라, 또는 그음악의 조(調)에 따라 농현(요성)하는 음이 다르고, 변화하는 음높이의 폭도 다르므로, 그 때마다 세심히 익혀야 한다. 대체로 감정이 절제되어 표현되는 궁중음악이나 풍류의 경우는 농현이 깊지 않고,그 정도도 비교적 약하나, 민요나 판소리·산조와 같은 음악의 경우는 농현의 폭이 깊고, 그 쓰임새도 많다.


농현이나 요성은 있어도 좋고 없어도 좋은 요소가 아니라 한국음악의 가장 중요한 특징의 하나로, 음악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의 하나이다. 농현과 요성이 있음으로써 한국적인 음악의표현이 비로소 가능하여 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