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調)란 말은 국악에서 퍽 다양하게 쓰인다. 평조 ·계면조 등과 같이 '선법'의 의미로 쓰이기도 하고, 남도쪼(南道調) ·서도쪼(西道諸)와 같이 '지역적인 특징의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서양음악의 경우와 같이 조(Key)의 뜻으로도 쓰인다. 여기서는 서양음악의 경우와 같은 Key의 의미로 설명하고자 한다.
「악학궤범(樂學軌範),에 의하면 국악에 다음과 같은 7개의 조(七調)가 있었다.
  악학궤범 7조 각 조의 으뜸음
본래 이름 우리 말 이름 율명 서양 음명
낙시조(樂時調)
또는 평조(平調)
일지(一指) 한가락 협종 고선 G♭, G
이지(二指) 두가락 중려 · 유빈 A♭,A
삼지(三擔) 세가락 임종 B♭
횡지(橫指) 빗가락 이칙 · 남려 B, C
우조(羽調) 횡지(橫指) 가락 이칙 · 남려 B, C
우조(羽誤) 웃조 무역 · 응종 D♭,D
팔조(八調) 팔팔조 황종 E♭
막조(激調) 막막조 대려 · 태주 E, F

「악학궤범」에서는 7개의 조를 둘로 나누어 높은 조를 우조(羽調)라 하였고, 낮은 조는 낙시조(樂時調)라 하였는데, 낙시조는 곧 평조(平調)로 이름이 바뀌었다. 조(調)의 이름에도 평조(平調)가 있고, 선법 이름에도 평조가 있어 혼동의 여지가 있으니 주의하여야 한다. 빗가락이라는 우리말 이름으로 불리던 횡지(橫指)는 경우에 따라 우조에 속하기도 하고, 때로는 낙시조에 속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조선 후기에는 위의 7포 가운데서 평조에서는 삼지(세가락)가 많이 쓰였고, 우조 가운데서는 팔조(팔팔조)가 많이 쓰이게 되었다. 따라서 조선 후기에는 임종을 으뜸음으로 삼는 조를 평조라 하고, 황종을 으뜸음으로 삼는 조를 우조라 부르게 되었다.
지금도 정악(正樂)에서는 평조는 인종(B♭)을 으뜸음으로, 우조는 황종(E♭)을 으뜸음으로삼는 조를 가리키며, 이 두 가지의 조가 가장 널기 쓰인다.
민속음악에서는 '청'이라 하여 다양한 조가 쓰이고 있기는 하나, 국악기의 대부분이 12율을 자유롭게 연주할 수 없기 때문에 7조가 모두 쓰이기는 어렵다. 이 점은 악기를 개량하면 해결될 문제이나, 전통적인 음색의 보존과 함께 조화를 이루어야 할 문제이므로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며, 이미 상당한 연구와 악기개량의 성과가 있었으므로, 머지 않아 국악기로도 다양한 조의 연주가 가능할 것이다

현재 민속음악의 연주에서 쓰이는 '청'을 산조대금을 중심으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① 산조청 : 산조대금의 여섯 지공을 모두 막고 연주하는 조로 위로부터 세 지공만 막은음을 본청(주음)으로
    삼아 연주한다. 이를 6관청이라 한다.
② 민요청 산조대금의 지공 가운데 다섯 지공만을 활용하여 연주하는 조로, 위로부터 두 지공을 막은 음을
    본청으로 삼아 연주한다. 산조청에 비하여 장2도 높은 조로 이를 5관청 이라 한다.
    산조나 판소리의 경우는 악곡 도중에 다양한 전조(轉調)가 일어나는데, 그 경우 주로 전조청이라고도 하는
    '엇청'을 이용하여 조를 바꾼다. 4도 높은 조로의 전조는 본청의 4도 원음인 엇청을 본청으로 바꾸며,
    이 경우보다는 드물지만 4도 낮은 조로의 전조는 본청의 4도 아래음인 '떠는청'을 본청으로 바꾼다.